현재 교황청 덕분에 ‘독도 한국땅’ 전세계가 인정하고 있는 이유

|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사실을 교황청이 직접 인정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청와대는 페이스북을 통해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 개관행사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빈첸조 다다모 주임신부가 참석했다.

전시회에는 136개의 십자가를 활용해 한반도를 형상화한 설치 작품이 전시됐다.

이 십자가는 DMZ(비무장지대)의 녹슨 철조망으로 만들었다. 또 136개라는 숫자는 한국전쟁 이후 68년 동안 남과 북이 떨어져 겪은 분단의 고통이 하나로 합쳐져 평화를 이룬다는 뜻을 지녔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우측에 있는 두개의 십자가였다. 한반도를 형상화했기 때문에 해당 십자가들은 울릉도와 독도를 의미했다.

대한민국 통일부에서 해당 조형물을 준비했지만, 로마 교황청이 이를 허용했다는 것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이 이를 ‘영토 문제’로 끌고 가려고 노력 중이지만, 우리 정부는 “독도는 우리땅이니 문제 자체가 안된다”라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통일부는 이러한 입장을 조형물로 표현했고 로마 교황청 역시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빈첸조 다다모 신부는 “성모마리아를 위한 경당이었으나 이번 전시 이후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경당’으로 부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DMZ 철조망을 녹여서 만든 십자가를 프란치스코 교황에게도 선물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황청 공방에서 제작한 1600년대 후반 성 베드로 광장의 모습을 담은 기념패 등을 답례로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대한민국 청와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