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살 아들이랑 같이 다니면 ‘커플’로 오해받는 48살 미녀 약사 (+사진)

|

48살이지만 20대 못지 않은 미모를 자랑하는 여자 약사가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브 채널 ‘약사라니TV’의 운영자이자, 현직 약사인 이향란 씨의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1974년생, 올해로 만 47세인 이향란 약사는 초동안 미모로 누리꾼들의 시선을 한눈에 끌었다.

이향란 약사는 언뜻 보면 20대처럼 보이는 외모와 몸매를 갖추고 있었다.

특히 21살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에서는 마치 커플을 연상케하는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었다.

또한 그는 지난 2020 미시즈코리아에서 당당히 선을 차지한 사실도 알려졌다.

이향란 약사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이들은 “어떻게 저분이 48세냐”, “연예인급이다”, “말도 안 된다. 정말 예쁘시다”, “아들이랑 있는 사진은 진짜 커플 사진인 줄 알았다”, “모든 걸 다 가지신 분이네”, “부러운 삶이다”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향란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