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논란 중인 라디오 생방송 중 민진웅 향한 발언

|

배우 박하선이 라디오 생방송에서 청취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 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배우 민진웅이 ‘씨네초대석’ 코너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하선과 민진웅은 이전 tvN 드라마 ‘혼술남녀’에서 호흡을 맞춘 친분을 드러내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그런데 민진웅을 향한 박하선의 몇몇 질문들이 도마 위에 오르며 문제가 됐다.

방송 내내 박하선은 DJ 본분을 잊은 듯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민진웅이 다정하다고 칭찬하며 “여자 같다”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면서 “여자 같은데 여자 좋아하냐 남자 좋아하냐. 여자 좋아하는 거 알고는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민진웅은 “저는 여자를 좋아한다”라며 성적 취향을 해명했다.

또 민진웅이 현재 연애를 하고 있지 않다며 외롭다고 하자, 박하선은 “저는 안 외롭다. 아기가 있으면 외로울 틈이 없다. 추천한다. 애 낳는 거”라고 말해 당황함을 안겼다.

말미에는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를 보고 울었다는 민진웅에게 “조금 잘못되긴 했다. 많이 외롭나 보다”라며 핀잔을 주기도 했다.

해당 발언들은 박하선과 민진웅이 너무 친한 탓에 나올 수도 있는 말이었다.

그러나 문제는 박하선이 청취자들에게까지 예의를 갖추지 않았다는 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당시 청취자들의 실시간 문자는 물밀듯 쏟아지고 있었으며 박하선의 모든 말과 행동은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었다.

누리꾼들은 “박하선이 생방송에 맞지 않게 너무 편하게 진행한 것 같다”, “아쉬운 방송이었다”, “너무 프리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듣는 사람은 충분히 불쾌할 수 있었던 방송” 등의 말을 보내고 있다.

한편 박하선은 오는 1월 8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며느라기2…ing’의 방송을 앞두고 있다.

K-임산부의 성장일기를 그린 이 드라마는 민사린(박하선 분)과 무구영(권율 분) 부부에게 찾아온 임신 소식과 함께 더 깊어진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인스타그램,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캡처,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박하선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