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영철이 김연아 인스타그램에 남긴 악플 (+반응)

|

일반인 데이트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 막말 논란이 있었던 영철이 김연아에게 악플을 달았다.

지난 26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연아 인스타에 댓글 남긴 ‘나는 솔로’ 영철’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나는 솔로’ 4기로 출연했던 영철이 김연아의 인스타그램에 남겼던 댓글이 있었다.

영철은 김연아가 올린 일상 게시물에 “살쪘다 연아야”라고 댓글을 남겼다.

또 브랜드 광고 촬영 사진 게시물에는 “외롭고 우울해 보임”이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영철에게 큰 비난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도대체 왜 이러는 거냐”, “아저씨 정신 차리세요”, “김연아는 건들지 마라”, “진짜 미친 것 같다”, “철 좀 들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영철은 장동민, 김정은, 이영지 등 연예인들의 인스타그램에 반말로 댓글을 달아 눈총을 받은 바 있다.

영철은 장동민의 SNS에 “난 네 팬인데 너도 나 좀 좋아해 주라. 시간 될 때 방송 봐주면 고맙겠어”, “힘내고 파이팅 동민아. 어머니께 항상 효자 모습 보기 좋다. 나도 잘할게”, “귀염둥이 동민 친구. 같은 동갑이야 말 놓을게”라고 반말로 댓글을 남겼다.

영철은 ‘나는 솔로’에서 과격한 언행을 여러번 보이며 비판을 받았다.

처음 자기 소개를 하는 자리에서 다른 사람들의 자기 소개를 듣지도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하는가 하면, 첫 데이트에서 정자에게 “언제까지 이렇게 재실 거냐” 등 강압적인 말투로 말을 했다.

논란이 일자, 영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춘 남녀가 만나 사랑을 이어가는 과정을 아름답게 표현했어야 했는데 그런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정자에 대한 사과는 없었고 이후 다시 한번 인스타그램에 “정자가 재는 것이 보였다”라고 주장해 큰 비난을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NQQ ‘나는 솔로’ 캡처, 김연아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