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현만이 ‘꼰대희’ 유튜브 촬영 중 박차고 나간 이유 (+상황)

|

개그맨 김대희가 유튜브 촬영 중 당황스러운 일을 겪었다.

지난 15일 유튜브 ‘명현만’ 채널에는 ‘꼰대한테 참교육 당했습니다… Feat. 꼰대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명현만은 꼰대 콘셉트의 김대희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요리를 대접했다.

꼰대희는 부대찌개를 준비한 명형만을 보며 “나 부대찌개 싫어한다”라며 꼬장꼬장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던 중 꼰대희는 “뭐 묻었다”라며 명현만의 뺨을 한대 쳤다.

당황한 명현만은 화를 누르며 헛웃음을 지었다.

유명한 인물로 광고 모델을 알아보겠다는 명현만의 이야기에 꼰대희는 “뭘 멀리서 알아보나? 정면으로 크게 봐라”라며 자신을 어필했다.

이에 명현만이 못 알아들은 척하며 엉뚱한 인물을 언급했고, 꼰대희는 또 다시 그의 뺨을 때렸다.

이후 꼰대희가 음식에 시비를 거는 모습에 명현만은 참고 있던 화를 내고야 말았다.

그는 “왜 반말하냐? 작가 오라고 해라”라며 자리를 벅차고 나갔다.

놀란 꼰대희는 “원래 꽁트 하기로 얘기됐던 거잖아요”라고 말하며 급히 존댓말을 썼다.

그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해 보였다.

그러나 이것은 명현만의 깜짝 몰래카메라였다.

그는 다시 자리로 돌아와 “몰래카메라였다. 선물 가져오려고 그랬다”라며 선물을 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명현만의 깜짝 몰래카메라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실제상황인 줄 알고 심장이 철렁했다”, “내가 다 쫄았다”, “몰카라서 다행”, “김대희님 진짜 겁먹으신 표정이다”, “훈훈한 마무리네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명현만’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