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이 너무 강한 여자가 군인 남친과 연애하자 벌어진 일

|

성욕이 너무 강한 20대 여성이 군인 남자친구와 교제하고 있는 이야기를 공개해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얼마 전 페이스북 ‘군대나무숲’에는 군인 남자친구를 만나고 있는 여성 A 씨가 직접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A 씨는 “내가 성욕이 남자에 비해서 조금 더 많은 편이다. 남자친구 휴가 때면 밀렸던 성욕이 폭발해서 하루에 7~11번을 한다”고 말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내가 별나다. 그 대신에 남자친구에게 맛있는 것, 좋은 것 많이 먹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남자친구 입장에서 A 씨의 성욕을 모두 해소해주는 것도 고역이었다.

A 씨의 남자친구는 참다참다 못해 결국 “2일은 버티겠는데, 3일째부터 너무 아프고 기가 빨린다”고 토로했다.

미안했던 A 씨는 “남자친구가 안 아프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 “원래 자주하면 아픈 것이냐”라고 묻기도 했다.

이후 사람들의 댓글을 확인한 A 씨는 “얼마나 심각한 일인지 느꼈다”고 반성하며 “많은 분들이 위험하다고 하니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위해 자제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자친구랑 통화하며 힘들었냐고 물어보니 울먹거리더라. 아랫배가 아파서 화장실을 못 간 적도 많다고 한다. 남자친구 아프지 않게 적당히 해야할 것 같고, 운동을 더 열심히 해서 나의 체력을 빼야겠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