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캠프에서 MBC 놀면 뭐하니보고 ‘고발’ 예고한 이유

|

국민의힘에서 유재석이 출연 중인 MBC 놀면 뭐하니 방송을 문제삼아 MBC 사장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는 놀면 뭐하니에 등장한 ‘고가’의 스피커 때문이다.

‘놀면 뭐하니’ 방송에 박성제 MBC 사장이 설립한 업체의 고가 스피커가 공짜로 노출돼 ‘방송 사유화’ 논란이 제기된 것.

윤영석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미디어본부장은 29일 성명을 통해 “특정 업체의 고가 물품을 업무용 재산에 즐비하게 늘어놓고 방송에 지속 노출함으로써 방송을 사유화한 박성제 사장을 업무상 배임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MBC가 인기 프로그램을 촬영하는 사옥은 PPL 등 유료광고로 재산적 이익을 취득하기 위한 MBC의 업무용 재산인데, 그런 장소에 대가 없이 특정인의 상품을 진열해뒀다면 업무상 배임죄가 성립될 소지가 크다”고 주장했다.

윤 본부장은 “MBC 노조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 12월 18일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는 스피커 업계에서 비싸기로 유명한 ‘트리니티’ 스피커가 무려 10여분이나 노출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스피커는 개당 1200만원에 달한다.

그는 “박성제 사장은 해고 징계를 받은 이후 ‘쿠르베 오디오’라는 개인 사업체를 차려 수제 스피커 업체를 운영해 왔으며, 이 스피커들 가운데 가장 비싸다는 트리니티 스피커를 최근 새롭게 문을 연 MBC 강남사옥 홀 소파 뒤에 위치시켜 방송에 지속적으로 노출되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박성제 사장이 업체 대표직에서 물러나 있다고는 하지만 지분관계나 사장 퇴임 후 어떤 행보를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박성제 사장의 스피커를 지속적으로 방송에 노출시킨다는 것은 방송을 개인의 사익추구에 이용한 ‘방송의 사유화’에 다름없다”며 “박성제 사장은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모든 것을 원래의 위치로 돌려놓고,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MBC 제3노조인 ‘MBC노동조합’은 전날 “인기 예능프로그램의 PPL은 2분 노출에 2000만원가량을 광고비로 내야 하기 때문에 잠깐 등장하고 사라지는데 박 사장이 만든 (업체의) 스피커는 무려 10여분이나 노출됐다”며 “방송의 ‘사유화’라 할 수 있다”고 항의했다. 정식 PPL을 했다면 약 1억원을 내야 했을 상황인데 이를 무료로 노출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MBC 측은 “박성제 사장은 2017년 복직과 동시에 해당 사업에서 손을 뗐고, 해직 기간에도 여러 곳에 스피커를 기증해 왔다”며 “순수한 기증을 놓고 PPL 특혜나 방송 사유화라고 주장하는 것은 정도를 지나친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캡쳐,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