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대교 오토바이 비키니녀 웨딩드레스 입고 한 이상한 행동

강남 비키니 오토바이녀 슈퍼카에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경찰 출석한 상황

서울 강남 성수대교 등에서 빨간색 비키니만 입은 채로 오토바이를 타고 여러 거리를 활보하고 다녔던 여성 그린이가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그린이는 얼마 전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슈퍼카를 끌고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내 또 다시 화제가 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린이는 얼마 전 성수대교 인근에서 비키니 수영복만 입고 할리 데이비슨 바이크를 타 논란이 됐다.

오토바이를 운전한 것은 유튜버 보스제이였고, 보스제이 역시 상의를 탈의한 모습이었다.

지난 18일 경찰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동 일대에서 과한 노출을 하고 오토바이를 탄 여성 그린이와 상의 노출 보스제이를 입건했다.

두 사람은 각각 비키니와 상의를 벗은 채 청바지만 입고 바이크를 타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죄 혐의를 받는다.

일부 누리꾼들은 지나친 선정성을 지적하며 공연음란죄나 경범죄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신체 부위를 노출했다고 해서 무조건 공연음란죄가 성립하는 것은 아니고 일반 보통인의 성적 흥분을 유발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정도가 되어야 한다.

그린이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남 분노의 질주, 경찰 조사 받으러 갑니다”라며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그린이가 경찰 조사를 위해 지인과 노란색 고급 스포츠카를 타고 강남경찰서에 등장했다.

노란색 오픈카에서 내린 그린이는 흰색 웨딩드레스를 입고 경찰서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경찰 조사도 획기적으로 받는다” “멋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편에선 “이번엔 잘못된 기획인 듯…” “미친 거 아니냐. 경찰 조사가 장난도 아니고 진지하게 임해야지” “여론이 안 좋을 거 같다” 등의 비난하는 반응도 보였다.

한편 웨딩드레스 여성 그린이와 바이크에 동승했던 유튜버 보스제이의 발언도 공개됐다.

그는 조선일보 인터뷰에 “퍼포먼스로 봐 달라. 그냥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그린이와 오토바이를 탄 이유를 밝혔다.

또 “요즘 세상 살기 너무 팍팍하지 않냐. 물론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km/h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본인 뒤에 탄 여성 그린이는 BOSS J의 지인이라고 전했다.

그린이 인스타그램에는 처음 이슈가 됐던 비키니 사진과 영상 뿐만 아니라 다른 모습도 공개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그린이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