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리즈 시절 출연해 난리났던 일반인 미녀들 근황

국민 예능 1박2일에 출연했었던 많은 일반인 중 뛰어난 미모로 특히 화제를 모았던 주인공들의 근황이 공개됐다.

시청률이 상당히 높았던 프로그램인 만큼 미모의 일반인들은 방송 후 인기검색어에 오르거나 미니홈피, SNS가 알려지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에는 연예인 못지 않은 인지도를 얻었던 이들은 수 해가 지난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1박2일 시청자 투어에 출연했었던 국립국악고등학교 가영은 귀여운 외모와 출중한 춤실력으로 인기를 끌었다.

그는 이후 성균관대학교 무용학과에 진학한 후 걸그룹 스텔라로 데뷔했다. 하지만 스텔라는 지나친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고, 멤버들에게 제대로 정산을 해주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재 가영은 경리단길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시청자 투어에 출연하며 단아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임채송 씨의 근황도 공개됐다.

당시 연예인 포스로 수 많은 기사가 쏟아질 정도로 미모로 주목받았던 임채송 씨. 유치원 교사였던 그는 몇 해 전 사랑하는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현재 귀여운 딸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만 7천 명을 넘어가 인플루언서로도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대 무용과’ 정유진의 근황 역시 공개됐다.

1박2일 멤버 김준호와 짝을 이뤄 대학 특집 편에 출연했던 정유진은 귀여운 외모와 더불어 서구적인 몸매로 주목받았다.

14학번으로 23살이었던 정유진은 그룹 아이콘의 ‘오늘 모해’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바 있었던 배우였고, 잡지 대학내일에 선정될 정도로 미모를 인정받았다.

이후 2016년 플라이업엔터와 전속 계약을 맺고, MBC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등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3
+1
5
+1
3

4 thoughts on “1박2일 리즈 시절 출연해 난리났던 일반인 미녀들 근황”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