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될 뻔하다 뮤지컬로 데뷔해 대박난 여배우, 살벌한 근황 포착됐다

17년 차 배우 차지연
차기작 ‘블랙의 신부’로 돌아와
극 중 살벌한 연기 포착돼 눈길

출처: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 SBS ‘모범택시’
출처: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지난 16일 넷플릭스 코리아 측은 오는 7월 15일 공개 예정인 드라마 ‘블랙의 신부’의 티저 포스터 및 예고편을 공개했다.

블랙의 신부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 렉스의 최고 등급인 블랙과 결혼을 꿈꾸며 각자의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현실 풍자극이다.

해당 드라마는 차지연을 비롯해 김희선, 정유진, 이현욱, 박훈 등 명품 배우들의 캐스팅 소식과 약 150~20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감을 모으기도 했다.

출처: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이날 공개된 예고편 속에는 복수를 위해 칼을 갈고 서로의 욕망이 얽히고설키는 캐릭터들의 열연이 담겨 있었다. 그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끈 것은 살벌한 카리스마의 소유자 차지연이었다.

차지연은 극 중 “재벌과 엘리트를 비롯한 국내 최고 스펙의 배우자감을 모두 보유한 결혼정보회사 ‘렉스’의 대표” 최유선 역을 맡았다.

예고편에서 그녀는 “결혼은 비즈니스입니다. 조건이 좋은 사람에게서 사랑을 찾으십시오. 돈이 곧 권력이니까”, “강해지세요 모두를 발아래 두고 짓밟을 수 있을 만큼. 그게 복수 아닌가요?” 등의 대사를 내뱉으며 오금이 저리는 연기를 선보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아우라가 장난 아니다”, “눈빛 연기만으로 압도당할 것 같네요”, “예고편일 뿐인데 소름이 돋네“, “아직도 한 달을 기다려야 한다니” 등의 댓글을 달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출처: 한경닷컴

한편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온 킹’에서 주술사 ‘라피키’ 역을 통해 데뷔한 17년 차 배우다.

‘서편제’, ‘위키드’, ‘레베카’, ‘레드북’ 등 대작으로 불리는 작품들에 참여하며 대표 뮤지컬 배우 중 한 명으로 자리 잡은 그녀는 과거 국악인이 될 뻔했던 일화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차지연의 외조부는 대전무형문화재 17호이신 송원 박오용이며 외삼촌 역시 명 고수로 알려져 있다. 그 끼를 물려받아 세 살부터 ‘국악 신동’이라는 소리를 들으며 약 10년간 국악의 길을 걸었다는 것이다.

출처: SBS ‘모범택시’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며 노래 실력은 물론, 관객들의 몰입도를 극대화하는 강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차지연은 지난해 SBS 드라마 ‘모범택시’를 통해통해 연기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해당 작품은 2011년 드라마 ‘여인의향기’에 특별 출연한 이후 10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분위기를 장악하는 묵직한 연기를 펼쳐 놀라움을 안겼다.

차지연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좋은 기회가 계속된다면 변화무쌍한 시도를 하고 싶다”며 다양한 캐릭터를 만나고 싶은 욕심을 표출했고, 이어 “사람들에게 ‘무대뿐만 아니라 브라운관에서도 믿음을 주는 배우’로 인식되고 싶다”고 배우로서의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thought on “국악인 될 뻔하다 뮤지컬로 데뷔해 대박난 여배우, 살벌한 근황 포착됐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