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주차장에 발목까지 짠물 들어온 부산 초고층 아파트 실태

4개 동 모두 바닷물 누수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부산 아파트
곰팡이 및 철근 부식 문제 또한 겪어

출처: 채널A 뉴스
출처: 채널A 뉴스

지난 15일 한 언론사가 결과 부산의 신축 고층 아파트 주차장바닷물 유입으로 부실 공사가 의심된다며 보도하자 해당 아파트에 관해 많은 누리꾼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바닷가 근처에 위치한 부산 고층 아파트 벽 내부에 곰팡이와 벌레들로 가득한 장면을 송출해 충격에 빠뜨렸다.

입주한 170여 세대 중 1백여 세대가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채널A 뉴스

또한 아파트 지하 3층 주차장 외벽에 바닷물이 새고 있어 출입 통제로 주민들이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는 상태에 놓여 있었다.

게다가 고층 아파트 4개 동 모두 지하 3층에서 물이 샌다고 보도되자 누리꾼들의 기함을 유발했다.

특히 2개 동은 복숭아뼈 깊이까지 물이 찬 상태로 누수 문제의 심각성을 짐작할 수 있다.

출처: 채널A 뉴스

해당 아파트가 바닷물 누수로 골머리를 앓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바다와 불과 15m 떨어진 해안가에서 지어졌는데 지하층이 해수면 아래에 있다는 점이 가장 유력한 문제의 원인으로 추측되고 있다.

건물을 지탱하는 철근도 바닷물에 의한 습기로 빨갛게 부식되고 있어 입주자들의 불안감은 점차 커지고 있다.

출처: 채널A 뉴스

반면 시공사 측은 새고 있는 것이 바닷물이 아닌 지하수라고 주장하며 아파트가 바다 옆에 있어 습한 환경이 조성되다 보니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해당 아파트가 물이 새는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 중이라면서 보수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아파트가 부산 오션시티 푸르지오인 것 같다고 추측하면서 부실 공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부산 오션시티 푸르지오

실제로 네티즌 수사대가 추측한 아파트 부산 오션시티 푸르지오는 보도된 아파트와 비슷한 특징이 있었다.

해당 아파트 또한 지난 4월 입주를 마쳤으며 바다 근처에 위치한 초고층 새 아파트로 4개 동 860여 세대로 바닷가 앞에 지어진 바 있다.

바닷물 누수 의혹으로 입주자들이 겪는 불안감을 시공사의 알맞은 조치로 해소해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