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에 사업까지, 무려 40번이나 말아먹었다는 천재 개그맨의 현재

금수저에서 더부살이까지 겪은 서경석
주식과 사업 실패도 이겨낸 악바리
공인 중개사 합격에 이어 계약 성공

문화뉴스
에듀윌

중독적인 CM송은 매우 효과적이다. ‘공무원 시험 합격은!’하면 떠오르는 인물 서경석은 오랜 기간 인터넷 강의 전문 기관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며 기업과 모델 모두 상부상조하는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이 때문에 서경석이 광고료로 큰 수입을 벌었을 거라는 인터넷상의 소문과는 다르게 인생의 우여곡절을 심하게 겪었다고 한다.

SBS ‘힐링캠프’

서경석은 어린 시절 건전지 도매업을 하시는 아버지 덕분에 남 부럽지 않은 부유한 환경에서 자랐다고 한다.

당시 보기 드문 3층 주택에 살며 차까지 보유하고 있던 집안의 아들이었던 서경석은 좋았던 금수저 시절도 잠시,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의 사업이 부도가 나는 바람에 가세가 기울었다.

이에 부모님이 생활비를 버느라 서경석을 돌보지 못하게 되고 이웃 부부의 집에서 얹혀살 게 된다. 그러나 머리가 비상했던 서경석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늘 전교 상위권의 성적을 유지했다.

SBS ‘힐링캠프’

하지만 어려워진 가정 형편에 국가에서 등록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육군 사관학교로 진학하게 된 서경석은 수석 입학생으로 유명 인사가 되었다.

서경석은 육사 생활 당시 흠잡을 게 없는 평가를 받았지만, 평생 군인의 신분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해 스스로 자신이 없어 자퇴를 결심하고 결국 서울대학교에 들어가게 된다.

이후 그는 등록금과 생활비를 벌기 위해 과외를 시작했는데 실력이 입소문이 나서 강남에서 인천까지 원정 과외 요청이 오는 이례적인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한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서경석은 서울대 재학 중 단순 취업을 위한 공부가 아닌 다른 무언가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우연히 보게 된 ‘코미디언 공채 모집’에 지원했는데 MBC 개그 경연대회에서 금상을 받으며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인생을 살게 되었다.

이윤석과 개그맨 듀오로 시작해 유명해지며 큰돈을 벌어들인 서경석은 한 증권사 직원의 권유로 주식을 시작했느나 투자금이 순식간에 2배로 불어난 것도 잠시, 결국 2억 5천만 원이라는 큰 손실을 겪었다.

이에 서경석은 좌절하지 않고 사업과 투자에 계속 도전했으나 무려 40여 차례나 사업이 실패하고 만다.

연예인이라는 인지도만 가지고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거라 믿었지만 ‘서경석 없는 서경석 가게’라는 평을 들으며 ‘와인 삼겹살 창업’은 단 100일 만에 문을 닫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사업을 꼭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를 더욱 불태운 그는 직접 매장을 관리하면서 발렛파킹까지 도맡아 하는 사장이 되어 단순한 연예인 투자자가 아닌 영세사업자로써 전념하는 모습을 보여준 덕분에 서경석은 중소기업중앙회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KBS 2TV ‘자본주의 학교’

또한 그는 본인이 부른 CM송 내용처럼 공인중개사에 합격해 첫 계약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 ‘화살코 부동산’을 운영하는 중개인 서경석은 첫 번째 의뢰인이었던 전 야구선수 최준석이 다시 찾아오자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보증금 200, 월세 30의 신축급 원룸을 소개했다.

저렴한 가격, 좋은 컨디션의 집에 최준석은 물론, 최준석의 아내까지 만족하며 당장 계약을 진행했다. 등록 인장을 첫 개시 하며 최준석의 아내로부터 감사 인사를 들은 서경석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