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뽀 한 번도 못해본 34살 모태솔로녀 향해 서장훈은 이렇게 조언했다

살면서 뽀뽀 한 번도 못해봤다는
34살 모태솔로 여자 사연자에게
서장훈 “모쏠인 이유가 있다” 일침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34살 모태솔로 여성 사연자가 진지한 연애 고민을 털어놓자 끝내 웃음보를 터트렸다.

지난 13일 방송되었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34살 여성이 찾아와 “한 번도 연애 경험이 없는 것이 고민”이라고 털어놓아 이목을 끌었다.

서장훈은 “살면서 좋다고 고백한 사람도 없었냐”며 묻자 사연자는 “호감 정도 표현한 사람은 있었지만, 진심은 느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서장훈은 “살면서 남자랑 손도 잡아본 적이 없냐”고 묻자 사연자는 “고등학생 때 손까지는 잡아봤다. 같은 반 친구였는데 겨울에 눈싸움하고 와서 손이 차갑길래 손을 잡아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의외의 일화에 서장훈은 “어떻게 그런 용기를 냈냐”고 놀라면서도 “그 이후에 사람과 손잡아 본 적 없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의뢰인은 “스무 살 때 한 번 더 있다. 입대 전 만난 동창이 술을 마시고 갑자기 손을 잡아달라고 하더라. 이성적인 마음은 없었는데 입대를 앞둬 응원차 살짝 잡아줬다”고 밝혔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두 번 손을 잡은 것이 전부라고 밝힌 사연자의 고백에 이수근은 “그럼 뽀뽀도 안 해본 거네?”라며 묻자 그렇다고 답해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서장훈은 “모쏠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을 던지자 여성은 “가장 큰 이유는 집순이라서 그런 것 같고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해서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유머 감각 있으면서도 유아인 닮은 연하를 좋아한다는 조건을 덧붙이자 서장훈은 “집에 가라. 모쏠인게 이유가 다 있었네“라며 언짢은 기색을 보였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까다로운 조건으로 이상형을 밝히는 사연자에게 서장훈은 “이런 말까진 안 하려고 했는데 지금까지 이성의 많은 관심을 받지 못했다면 네 매력이 부족했던 걸 수도 있다“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어서 “그런 와중에 조건이 너무 까다롭다. 그럼 누구든 못 만난다. 가장 중요한 건 진실한 사랑이 하고 싶다면 네 마음부터 열어야 한다”라며 사연자를 향해 쓴소리했다.

이에 이수근은 “지금 이 상황이 만족스럽다면 네 마음에 드는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도 방법”이라며 대책을 제시했다.

출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은 오랜 기간 연애하지 못한 사연자에게 “34년 동안 남자친구 없이 잘 살았으니 급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이상한 사람이 꼬일 수도 있다”며 현실적으로 조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 또한 “충분히 매력 있어 보이는데”, “엄청 신중한 타입인 듯” ,”모쏠이 이상한 건 아닌데 본인이 걱정하는 거면 고민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사연자들의 고민에 대해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7
+1
5

3 thoughts on “뽀뽀 한 번도 못해본 34살 모태솔로녀 향해 서장훈은 이렇게 조언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