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든 풀 수 있다” 천하의 서하얀마저 정색하게 만든 임창정의 한마디

임창정, 여섯째 딸 기대감 표출
“언제든 정관 수술 풀 수 있다”
서하얀 “딸 욕심 없다” 정색

Instagram@imchangjung3309 /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가수 임창정한마디아내 서하얀이 화들짝 놀랐다.

지난 13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다섯 형제 아빠 임창정은 아내에게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서하얀에게 언제든지 정관 수술을 풀 수 있다며 여섯째 딸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임창정은 “(넷째) 준재 낳은 지 6년 됐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딸이었으면 했지”라고 서하얀에게 물었다. 그러자 서하얀은 “그렇지, 딸이 나올 때가 되지 않았나 싶었다”고 답했다.

서하얀은 또 “딸을 원했는데 준재 성별을 듣는 순간 눈물은 안 났지만, 또 남자라니까 아쉽긴 아쉽더라”고 털어놨다.

연합뉴스

임창정-서하얀 부부는 막내 준표를 낳을 때도 딸을 기대했다고 한다. 서하얀은 “오기가 생긴 것은 아닌데 준표를 임신했을 때는 딸을 엄청나게 기대했다”면서 “주변에서도 딸 얘기를 하니까 이번에는 딸이겠지 싶었다”고 말했다.

서하얀은 이번에도 아들이라는 말을 듣고 병원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고. 이런 서하얀에게 임창정은 마음을 떠봤다.

그는 “사실 내 느낌에 넌 한 명 더 낳고 싶어 하는 눈치였는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서하얀은 “내가?”라며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임창정은 “정관 수술을 다시 풀 수 있다. 요즘 의학이 그렇게 발달했다”면서 “딸 욕심이 생길 수 있는데 그때 언제든 말해라. 이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하지만 서하얀은 “딸 욕심 없냐”는 출연진들의 질문에 “절대로 없다”고 선을 그어 눈길을 끌었다.

이지혜가 “다음이 딸인 게 확실하다면 어떠냐”고 다시 묻자, 서하얀은 “진짜?”라며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임창정-서하얀 부부는 ‘만삭 사진’ 리마인드 촬영에도 나섰다. 넷째 준재의 여섯 살 생일을 기념해 가족들이 사진관에 방문한 것.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이날 서하얀은 176cm의 비율을 뽐내며 슈트부터 순백 드레스까지 무한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서하얀의 모습에 임창정은 “너무 예쁘다”라며 한참 동안 넋을 놓고 바라보기도 했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지난 2017년 결혼했다. 2006년생, 2008년생, 2010년생 세 아들을 뒀던 임창정은 현재 서하얀 과의 사이에서 낳은 2017년생 넷째와 2019년생 막내까지 다섯 아들을 두고 있다.

서하얀은 3년간 항공사 승무원으로 근무했으며, 요가 강사로 2년 정도 일한 뒤 임창정의 엔터테인먼트 사업 일을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6
+1
4
+1
5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