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7년’만에 국민배우 송강호 눈물 터트린 여자의 정체는요

송강호 데뷔 27년 만에 눈물
아이유 ‘팔레트’ 출연한 ‘브로커’팀
송강호 아이유 향한 팬심 전해

출처 : instagram@dlwlrma, 스포츠한국
출처 : 스포츠동아

배우 송강호의 눈물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근 아이유 공식 유튜브 채널 ‘이지금’에서는 영화 ‘브로커’에 출연한 송강호, 강동원, 이주영이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눈 ‘아이유의 팔레트’가 공개됐다.

이날 서로에게 칭찬해주는 시간이 마련됐고, 아이유와 이주영은 서로를 뽑았지만 송강호와 강동원은 본인의 이름을 뽑게 됐다.

아이유는 순서를 바꾸지 않고 스스로에게 칭찬해주는 걸로 하자고 진행, 송강호와 강동원은 쑥스러운 듯 자신을 위한 칭찬을 진지하게 진행했다.

출처 : Youtube@이지금

특히 송강호는 데뷔 후 27년간 걸어온 연기 인생을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송강호는 “배우라는 게 외로운 직업이다. 화려하기보다는 분주하고, 잘 해내야 한다는 중압감이 있다. 그러다 보니까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 대중은 외형적인 성과나 결과를 보고 칭찬도, 질타도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런 것들을 나름 27년 동안 견디면서 올 수 있던 것은…”이라고 말을 하다가 “갑자기 눈물이 나려고 하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출처 : 영화 ‘살인의 추억’

아이유, 강동원, 이주영은 물론 지켜보던 스태프, 시청자들도 송강호의 갑작스러운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송강호는 멋쩍은 듯 웃으며 “어떤 누구도 이런 지점으로 칭찬받지는 못한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버티면서 올 수 있던 것은 저 자신에게도 칭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어려운 시간을 관통해 온 나 자신에게도 한 번쯤 격려해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송강호는 진심 어린 답변을 전한 자신에게 아이유가 감사의 인사를 전하자 “대본에 없던 코너라서 당황스러웠지만, 너무 좋다. 이런 이야기를 어디서 해보겠나”라고 화답했다.

출처 : 영화 ‘브로커’

이날 송강호는 아이유를 향한 놀라움과 팬심을 번갈아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송강호는 꾸준히 아이유를 향한 팬심과 애정, 존경을 전해온 바 있다.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여러분도 잘 아시겠지만 (아이유는) 성공한 슈퍼스타고 난 팬이었다. 나도 ‘나의 아저씨’뿐 아니라 ‘최고다 이순신’부터 시작해서 안 본 드라마가 없을 정도로 이지은의 팬이었다”라고 밝혔다.

송강호는 아이유와의 만남에 “같이 한다고 했을 때 반갑고 탄성이 나왔다. 너무 잘하실 것 같고 결과는 잘 아신다, 예상보다 수십 배 더 잘했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출처 : 뉴스1

또한 ‘아이유의 팔레트’에 출연한 것을 언급하며 “처음 출연해서 첫 인사가 ‘제가 어울리는 자리가 아닐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예쁘게 봐주시라’였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깜짝 놀랐다. 말씀도 논리정연하게 잘하고 나이에 비해 삶의 깊이나 시선들이 예사롭지 않은, 알면 알수록 이지은이라는 사람이 대단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감독을 맡고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배두나, 이주영 등이 출연한 ‘브로커’는 프랑스 칸 국제 영화제에 이름을 올렸으며, 송강호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국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0
+1
0

1 thought on “‘데뷔 27년’만에 국민배우 송강호 눈물 터트린 여자의 정체는요”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