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표절까지…” 시작 전부터 욕먹고 있는 이경규·홍진경의 예능 프로그램

KBS 새 예능 ‘요즘 것들이 수상해’
한 유튜버 표절 논란 제기
프로그램명, 로고, 기획 의도 모두 유사
제작진 표절 의혹 부정

Youtube@요즘 것들의 사생활 / KBS2 ‘요즘 것들이 수상해’
KBS2 ‘요즘 것들이 수상해’

MZ세대 인터뷰 채널이라는 소재로 2017년부터 시작한 유튜브 채널 ‘요즘 것들의 사생활’은 세상이 말하는 정답 말고 나다운 삶의 레퍼런스를 기록하다라는 취지를 가지고 있다.

어느 위인의 잠언보다, 우리 곁에 한발 혹은 반발 앞서 주체적이고 새로운 시도를 하는 동년배의 이야기에서 우리 삶의 선택지가 넓어지는 유의미한 영감과 레퍼런스를 발견하자는 유튜브 채널 ‘요즘사’가 최근 채널 표절 의혹을 제기해 화제가 됐다.

Youtube@요즘 것들의 사생활

유튜브 ‘요즘사’의 영상에서 본인을 ‘혜민’이라고 소개한 유튜버가 주장하는 표절 프로그램은 지난달부터 방송 중인 KBS 예능 ‘요즘 것들이 수상해’이다.

이들이 표절 의혹을 제기한 증거들은 ‘요즘 것들이 수상해’라는 예능 채널명과 ‘요즘 것들의 사생활’이라는 유튜브 채널명의 프로그램 이름 유사성과 로고 디자인의 유사성이 있다.

인스타 아이디 또한 ‘yozmsa’와 ‘kbsyozm’으로 요즘(yozm)의 발음적 영문화를 사용한 것도 동일하다는 것이다.

KBS2 ‘요즘 것들이 수상해’

그뿐 아니라 KBS 측에서 첫 회 출연자로 섭외한 출연자가 유튜브 ‘요즘사’에서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인터뷰이이며 향후 출연 예정인 출연자들도 겹치는 부분이 많다고 한다.

그리고 KBS ‘요즘 것들이 수상해’측이 내놓은 공식적인 기획 의도 중 ‘정답을 향해 달려왔지만…’, ‘세상이 정한 길을 벗어나 자신만의 꽃길을 찾아 나선 ‘요즘 것들’ 초밀착 관찰일기’, ‘세상이 정한 기준이 아닌 나만의 길을 간다’라는 문구들이 있는데 이 또한 유튜브 ‘요즘 것들의 사생활’이 2017년부터 시작한 기획 의도와 상당수 유사하다.

유튜브 ‘요즘사’측은 방통위에 민원을 넣을 예정이라고 유튜브를 통해 전했다.

Youtube@요즘 것들의 사생활

이에 누리꾼들은 ‘저작권 의식 진짜 처참하다’, ‘공영방송에서 뭐 하는 거냐’, ‘방송국 저런 식으로 일하는 거 흔함’, ‘소송이 빠르고 확실하지 않음?’이라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와는 다르게 유튜버의 노트북에 붙은 스티커 중 ‘닷 페이스’ 로고 스티커가 있는 것에 집중하며 ‘갑자기 KBS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어지네’, ‘닷페 그냥 무시’, ‘우연이겠죠 왜 이렇게 예민하심’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편 KBS2 ‘요즘 것들이 수상해’ 제작진은 7일 “저희 프로그램이 특정 유튜브 채널을 표절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 측은 “방송을 보신 분들께서는 이미 아시겠지만 인터뷰 중심으로 진행되는 해당 유튜브 채널과 MZ의 일상 관찰을 포맷으로 하는 저희 프로그램의 차이는 명확하다”라면서 “방송을 통해 표현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저희 제작진에 속한 수많은 스태프의 끈질긴 취재와 각고의 노력 끝에 만들어진 고유의 창작물”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7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